여성동아 7월호 협찬 -김소연-
현대아트모아
2016 년 07 월 15 일

[무료개조|현대아트모아 코디룸으로 드레스룸 시공]


여유 있는 아침 선사해준 드레스룸

기획 김민지 기자 | 사진 현일수 기자

  

돌을 맞은 딸을 키우는 워킹맘 김소연씨(33). 아이 옷과 용품은 나날이 늘어가는데 수납공간이 넉넉하지 않아 집 안 전체가 늘 어수선해 보인다며 ‘여성동아’에 SOS를 보냈다.

“옷장이 비좁아 매일 아침 옷을 찾아 입을 때마다 정신이 없어요. 아이 옷과 용품도 수납할 곳이 마땅치 않아 여기저기 널려 있고요. 가족의 옷과 소품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드레스룸을 만들어주세요.”

현대아트모아에서는 일자형 오크 컬러 코디룸을 설치해 수납공간이 넉넉한 드레스룸을 꾸며줬다. 와이셔츠나 정장 등을 구김 없이 걸 수 있게 행어를 배치하고, 행어 아래쪽에는 선반과 서랍장·이불장을 짜 넣어 종류별로 깔끔하게 수납할 수 있다. 바퀴가 달려 있어 청소나 재배치가 쉽고, 조립 형태라 이사할 때 분리와 재설치도 가능하다.

시공 후 이씨는 “옷과 소품들로 뒤죽박죽이던 방이 깔끔하게 정리됐어요. 남편도 손쉽게 옷을 찾을 수 있어 아침이 한결 여유 있어졌다며 좋아해요”라며 흐뭇하게 웃었다.

 


1  수납 공간이 넉넉한 드레스룸을 만들어달라고 사연을 보낸 김소연씨와 남편 이승준씨, 딸 세나.

2  바지·티셔츠 등 자주 입는 옷을 넣어두는 오픈형 수납장.

3  행어 아래 넉넉한 크기의 수납장을 짜넣어 이불·베개 등 침구류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.



협찬 내용 & 비용


코디룸 71만원

시공비 7만원

총  78만원